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건강방 - 딸기- 술꾼들의 위점막 보호

건강방

딸기- 술꾼들의 위점막 보호

김재성 2014.08.29 09:00 조회 수 : 8

"술꾼엔 딸기가 효녀" 위점막 손상 막아

! //내용 확대/축소 >
! //articleControl f_clear >
뉴스 기사
! 기사 추가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내용 >
! google_ad_section_start(name=gad1) > 술을 자주 혹은 많이 마시면 위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준다. 알코올이 위 점막을 손상시켜 위궤양 등을 유발하고 통증을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이럴 때 딸기를 먹으면 위장의 내벽을 보호해 술 취한 뒤 느끼는 메슥거림을 막아 주고 복통도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학교와 이탈리아 마르케 폴리테크닉 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딸기가 위장 보호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연구를 위해 실험용 쥐에게 10일 동안 매일 딸기 추출물을 먹였다. 이후 연구팀은 쥐들에게 술의 주성분인 에탄올을 투입한 뒤 위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딸기를 먹은 쥐의 위 점막은 일반 쥐에 비해 훨씬 덜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딸기가 위 건강에 두 가지 측면에서 도움을 주는 것으로 분석했다. 우선 딸기는 자체적으로 풍부한 항산화 물질을 가지고 있다. 또 딸기는 몸의 항산화 활동을 활발하게 도와주는 촉매제 노릇도 한다.

이런 항산화 활동은 위 점막이 훼손되는 것을 막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위는 소화를 위해 산을 배출하기도 하지만 또 분비된 산으로부터 위가 다치는 것을 막기 위해 보호 점액을 분비하기도 한다.

그런데 평소 딸기를 즐겨 먹으면 딸기의 항산화 작용 덕분에 위가 산으로부터 다칠 확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 또 위 점막이 손상되면서 생기는 질병인 위궤양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견해다. 이번 연구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저널(Journal PLoS ONE)'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