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1000일기도 - 기도는 하루를 여는 아침의 열쇠(법정스님

1000일기도

기도는 하루를 여는 아침의 열쇠(법정스님, "홀로사는 즐거움" 중에서 )

 

모든 수행자는 기도로써 영혼의 양식을 삼는다.

기도는 인간에게 주어진 마지막 자산이다.

사람의 이성과 지성을 가지고도

어떻게 할 수 없을 때 기도가 우리를 도와준다.

 

기도는 무엇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간절한 소망이다.

따라서 기도에는 목소리가 아니라

진실한 마음이 있어야 한다.

진실이 담기지 않은 말은 그 울림이 없기 때문이다.

 

누구나 자기 존재의 근원을 �고자 하는 사람은

먼저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를 하라고 권하고 싶다.

 

진정한 기도는 어떤 종교적인 의식이나 형식이 필요 없다.

오로지 간절한 마음만 있으면 된다.

 

순간순간 간절한 소망을 담은 진지한

기도가 당신의 영혼을 다스려 줄 것이다.

 

그리고 기도에 필요한 것은 침묵이다.

말은 생각을 일으키고 정신을 흐트려 놓는다.

우주의 언어인 거룩한

그 침묵은 안과 밖이 하나가 되게 한다.

 

마하트마 간디는 그의 어록에서 이런 말을 하고 있다.

"사람의 몸에 음식이 필요하듯,

우리의 영혼에는 기도가 필요하다."

 

"기도는 하루를 여는 아침의 열쇠이고,

하루를 마감하는 저녁의 빗장이다."